곽대훈 “김해공항 확장 안되면 밀양에 지어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권혁식기자
  • 2019-02-16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또 예산들여 검증할 필요있나”…TK한국당 신공항 대응나서

“대구통합공항은 입지 논란 등 이유로 무산시킬 우려” 시각도

최근 논란이 된 영남권 신공항 문제와 관련해 자유한국당 대구·경북 정치권이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하지만 부산·울산·경남의 가덕도 신공항 추진에 대한 정확한 상황 파악도 필요하고, 내부 입장도 정리되지 않아 효과적인 대응책이 나올지 우려된다. ☞4면에 관련기사

한국당 곽대훈 대구시당위원장(달서구갑)은 15일 영남일보와의 통화에서 “(영남권 신공항에 대해) 이명박정부 때는 경제성이 없다고 안 했고, 박근혜정부에선 경제성은 있지만 현실적인 대안으로 김해공항 확장으로 결정됐다”고 이전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부·울·경이) 검증을 해보고 김해공항 확장이 안 된다고 하면 (가덕도보다 점수가 높았던) 밀양신공항으로 가는 것이지, 다시 예산을 들여 (입지선정) 용역을 할 필요가 뭐 있는가”라고 대안을 제시했다.

다만 곽 의원은 “원래 국토교통부는 김해공항 확장안의 입장에 변화가 없었는데, 대통령 발언을 듣고 총리실에서 실제로 그걸(김해공항 확장안) 검증한다면, 우리가 대응에 나서야 할 것”이라면서 “일단 대구의원들을 통해 부처의 움직임을 확인한 뒤 오는 18일 전당대회 출마 후보들의 대구 합동연설회 때 지역의원들과 대책을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곽 의원의 이날 발언은 영남권의 관문공항으로 2개의 공항(대구통합공항·가덕도신공항)보다는 밀양신공항 1곳을 건설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점을 시사한 것이다. 하지만 한국당 소속 대구의원 중에는 이와 다른 목소리도 나왔다.

익명을 요구한 한 대구 의원은 “갈수록 항공수요가 늘어나기 때문에 대구·경북은 통합신공항으로, 부·울·경은 가덕도 신공항으로 가더라도 서로 윈윈이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다만 현 정부에선 가덕도에는 국비를 넣어 일사천리로 추진하겠지만, 대구통합공항은 입지 논란에다 내부 이견 등을 이유로 시간을 끌다가 결국에는 무산시킬 우려도 없지 않다”고 지적하면서 ‘전략적 접근’을 주문했다.

이와 관련해 한 전문가는 “김해공항 확장 결정 뒤에 대구통합공항 방안이 나왔기 때문에 둘의 관계에 대한 전문적인 검토가 아직 이뤄지지 못했다”면서 “그에 대한 판단을 먼저 한 뒤 대응에 나서야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권혁식기자 kwonh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달서구배너

수성구배너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환동해 국제심포지엄

영남일보 마라톤대회

2019 달구벌 문예대전

영남일보체다운로드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