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권신공항 원점 논의 불가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임성수기자
  • 2019-02-15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文대통령 ‘김해’ 큰 틀 흔들자 “5개 시·도 합의 이전 돌아가야”

대구통합공항 궤도수정도 필요…‘밀양 과오’ 막을 전략 시급

문재인 대통령이 2016년 당시 영남권 신공항의 대안으로 결정된 김해공항 확장안에 대해 재검토를 시사하면서, 이참에 신공항 입지 논의를 다시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는 문 대통령이 정부가 결정하고 국토교통부가 추진 중인 김해신공항의 큰 틀을 흔들어 놓았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 부산지역 경제인 간담회에서 3년 전 영남권 5개 시·도 합의로 결정된 김해신공항에 대해 “5개 광역단체의 뜻이 하나로 모인다면 결정이 수월해질 것”이라고 밝혀 영남권 신공항으로 김해신공항이 아닌 다른 방안도 강구하고 있음을 내비쳤다. 특히 부산·울산·경남이 지난해 6·13 지방선거 이후 줄기차게 요구했던 김해신공항의 검증 주체를 국토부가 아닌 국무총리실로 바꾼 것은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을 천명한 부산은 물론 경남, 울산의 입장을 그대로 수용한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

영남권 신공항이 김해신공항으로 결정되기 전까지 경남과 울산은 대구·경북과 함께 밀양을 신공항 입지로 최적이라고 한목소리를 냈다. 하지만 그 이후 경남과 울산은 부산과 함께 김해신공항이 영남권 관문공항 역할을 하기 어렵다며 대안을 주장하고 있다.

대구·경북에선 영남권 신공항의 대안인 김해공항 확장을 전제로 대구공항 통합 이전에 나서고 있지만, 부산에서 가덕도 신공항 카드를 다시 꺼낸 데 이어 문 대통령까지 부·울·경의 요구를 대부분 받아줌으로써 대구공항 통합 이전의 궤도 수정도 불가피하게 됐다. 영남권에 2개의 신(新)관문공항 건설이 쉽지 않고, 설사 건설되더라도 항공수요 분산으로 제 구실을 못한다는 지적이 많다. 이에 영남권 1천300만명 모두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제2 관문공항을 다시 논의해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정부가 결정한 김해공항 확장이 아닌 다른 방안으로 추진된다면, 영남권 신공항 결정이 난 2016년 6월 이전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것이다.

강주열 대구·경북 하늘길살리기운동본부 집행위원장은 “영남권이 3년 전 신공항 입지를 놓고 치열한 경쟁을 펼쳤던 과오를 재연하지 않으려면 지금이라도 입지 등 정확한 분석을 통한 신공항의 재검토가 필요하다”며 “더 이상 공항 문제를 정치적으로 이용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성수기자 s018@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