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관인사도 TK패싱, 16명 중 고작 1명뿐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이영란기자
  • 2018-12-15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차관급 대폭 교체…호남은 5명

기재 2차관에 대구출신 구윤철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기획재정부 2차관에 대구출신인 구윤철 기재부 예산실장(사진)을 임명하는 등 차관급 16명을 교체하는 대규모 인사를 단행했다.

현 정부 들어 한 번에 두 자릿수 차관급 인선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정기인사 요인이 겹쳤다고는 해도 이례적인 일로 평가된다. 집권 3년차를 앞두고 체감경기 부진 상황을 극복하고, 국정 장악력을 높이겠다는 포석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다만 발탁된 16명의 출신 지역을 살펴보면 호남 출신이 5명이나 이름을 올린 반면, 인구가 비슷한 대구·경북은 1명만 포함돼 문재인정부의 ‘TK 홀대’가 계속 이어지는 모양새다.

이날 인사에서 기재부 1차관에는 이호승 청와대 일자리기획비서관, 행정안전부 차관에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상임위원,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에 김용삼 체육진흥공단 전무이사가 각각 임명됐다. 또 기재부 2차관에는 구 실장이, 국토교통부 1차관에 박선호 국토부 국토도시실장이 각각 승진 임명됐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에 문미옥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에 김학도 산업기술진흥원장이 발탁됐다. 인사혁신처장에는 황서종 소청심사위원회 상임위원이 임명됐다.

또 국무조정실 2차장에는 차영환 청와대 경제정책비서관, 조달청장에는 정무경 기재부 기획조정실장, 소방청장에는 정문호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장, 농촌진흥청장에는 김경규 농림축산식품부 기획조정실장,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에는 김진숙 행복청 차장이 각각 임명됐다.

청와대는 이날 구윤철 기재부 2차관 발탁 배경에 대해 “예산·재정 전문가로, 새로운 아이디어를 찾는 혁신적 리더십으로 국민이 체감하는 정책성과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지역의 한 인사는 “장·차관은 물론 공공기관장의 TK 홀대가 심각하다. 균형발전을 위해선 예산은 물론 탕평 인사가 이뤄져야 한다. 문 대통령은 후보 시절 대구와 함께 가겠다고 했던 약속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영란기자 yrlee@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