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중진 향해 “黨 이렇게까지…누구 책임 큰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권혁식기자
  • 2018-02-1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12인 명의로 연석회의 요구에

‘정계 대선배’내세우며 역공

중진들 공개적인 맞대응 자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당내 4선 이상 중진들 간의 갈등이 홍 대표의 일갈(一喝)에 일단 소강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 홍 대표가 ‘정계 대선배’임을 내세우며 훈계성 포화를 날렸지만, 중진들은 공개적인 맞대응을 자제하고 있다.

홍 대표는 9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연석회의 개최를 요구한 당 중진의원들을 향해 “당에서 서청원 선배를 빼고는 나와 김무성 의원이 최고참 정치 선배다. 지금 중진이라는 4선 의원들 중에는 내가 17대 총선 공천 심사를 하면서 정치 신인으로 영입한 사람들이 상당수 있다”고 역공했다.

그는 또 “내가 중앙정치를 떠나 경남도지사로 내려가 있는 동안 한국 보수 정당을 이렇게까지 망가지게 한 데는 과연 누구의 책임이 큰가”라며 “대여(對與)투쟁에는 보복이 두려워 나서지 못하고, 안전한 당내 총질에만 아르바이트하듯이 하는 것이 야당 정치라고 생각하는가”라고 힐난했다.

이번 사건의 발단은 5선의 이주영 의원과 4선의 한선교·나경원 의원 등 3인 회동에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3인은 주위 중진들에게 연락해 동의를 구한 뒤 8일 12명 명의로 홍 대표에게 “제1야당인 한국당이 보수 적통정당으로서 그 책임과 역할을 다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당대표·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 개최를 요청하는 의사를 전달했다. 12명 명단에는 3인 외에 정갑윤·심재철 의원(이상 5선)과 강길부·정우택·홍문종·신상진·유기준·정진석·주호영 의원(이상 4선) 등이 이름을 올렸다.

명단에 포함된 주호영 의원(대구 수성구을)은 영남일보와 전화통화에서 “한선교 의원으로부터 전화가 와서 연석회의가 필요하지 않겠냐고 물어봐 그렇게 하자고 했을 뿐”이라며 “홍 대표와 싸울 생각은 없다”고 말을 아꼈다. 일부 다른 중진들도 당 대표와 맞서는 모양새가 된 데 대해 본의가 아니라고 홍 대표 측에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혁식기자 kwonh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