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염색산단 재생 본궤도에…국토부 타당성 평가 통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8-02-09


 대구 염색산업단지 재생이 국토교통부 타당성 평가를 통과해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9일 대구시에 따르면 염색가공업 전문화, 협업화를 위해 1981년 염색산단을 조성했다. 84만6천㎡ 터에 126개 업체가 가동 중이지만 기반시설과 지원시설 부족으로입지여건이 악화한 상태다.


 시는 2015년 7월 정부 노후산단 재생사업 공모에 응모해 선정됨으로써 염색산단경쟁력을 확보할 토대를 마련했다.
 산단 기업들은 재생추진협의회에서 주차장 신설, 도로 정비, 환경기반시설, 공원·녹지시설, 근로자 편의시설을 요구했다.
 410억원으로 2025년 재생사업을 완료한다는 목표로 지난해 11월 마련한 재생계획안은 지난달 국토교통부 평가를 통과했다.


 재생계획에는 주차 환경개선, 비산교 확장(서대구 KTX 역방향 우회전 차로 설치) 등 기반시설 정비와 가로등, 벤치 등 편의시설 설치가 들어 있다.


 시는 오는 12일 재생추진협의회를 열어 국토교통부와 협의를 마친 재생계획을 설명한다.
 또 도시계획위원회·산업입지심의회 심의를 거쳐 상반기에 재생사업지구를 지정·고시하고 7월께 시행계획 용역을 할 예정이다.


 김규철 대구시 산단재생과장은 "국토부 타당성 평가와 총사업비 협의 완료로 염색산단 재생이 본격적인 궤도에 올랐다"며 "입주업체가 좋은 환경에서 기업활동을 할 수 있도록 환경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