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생 라이프스타일 고려한 학생식당 디자인 ‘주목’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박종문기자
  • 2018-02-0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김용준·김영건·하동우·최유진씨

식음공간 브랜드‘모꼬지’ 만들어

삼성웰스토리 “수상작 반영할 것”

영남대 학생들이 디자인한 학생식당 브랜드 ‘모꼬지’.

최근 영남대 학생들이 대학생의 라이프스타일과 트렌드를 반영한 학생식당을 디자인해 주목받고 있다.

대학 캠퍼스 학생식당이라고 하면 개방형 공간으로 이뤄진 시끌벅적한 대형식당이 떠오른다. 학생들은 각각 수업시간이 다르고, 다양한 스터디와 모임활동을 한다. 다른 이의 간섭 없이 개인적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는 대학생도 많다. 하지만 학생식당의 디자인은 같은 시간에 함께 밥을 먹는 회사식당과 비슷한 형태에 머물러 있다. 일반적 학생식당의 디자인은 수십 년간 큰 변화가 없었다.

이러한 학생식당에 새로운 디자인과 콘셉트를 접목한 대학생들이 있다. 영남대 김용준(24)·김영건씨(23·이상 외식산업학과 3학년)와 하동우(24·신소재공학부 3학년)·최유진씨(21·산업디자인학과 2학년)는 학생들의 이야기를 담을 수 있는 식음공간 브랜드 ‘모꼬지’(여러 사람들이 모인다는 뜻의 순우리말)를 탄생시켰다.

김용준씨는 “학생들이 대거 몰려드는 식사시간에 함께 식사를 하며 학우들과 편안하게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구역을 나눠 독립된 공간을 만들었다. 최근 많아지고 있는 혼밥족도 고려해 디자인했다”고 말했다.

‘모꼬지’는 분리형 구조를 만들어 학생들 간의 소통공간을 형성함과 동시에 타인의 시선을 신경 쓰지 않고 혼자만의 시간을 즐기는 사람들이 마음 편하게 찾을 수 있는 구역으로 나눠 식당 전체 공간을 디자인했다.

하동우씨는 “‘모꼬지’의 또 하나의 콘셉트는 학생식당 유휴시간의 효율적 활용이다. 식사 시간과 관계없이 언제든지 ‘모꼬지’를 찾아 모임을 갖거나, 가벼운 이야기를 나누기도 하고, 혼자 과제에 집중하며 자기만의 시간을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고자 했다”면서 “학생들이 언제나 마음 편하게 찾을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어, 학식이 그냥 식당이 아닌 캠퍼스의 문화를 담는 공간으로 탈바꿈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영남대 학생들의 아이디어는 푸드서비스 사업을 전문으로 하는 삼성웰스토리 눈에도 띄었다. ‘모꼬지’는 지난해 12월 ‘학생식당을 새로운 식음공간으로 코디네이팅하라’는 주제로 진행한 대학생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삼성웰스토리는 당시 수상작들을 검토해 실제 운영 중인 학생식당에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박종문기자 kpjm@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