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하루만에 또 5.7 강진…여진 공포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8-02-09


“한달내 규모 3∼5 계속될 수도”

사망자 9명으로 늘어나

실종자는 주민 7명·숙박객 3명

지난 6일 밤 규모 6.0의 강진이 발생해 기울어진 대만 화롄 시내의 한 건물에서 7일 구조대원들이 실종자 수색을 하고 있다. 당국은 구조작업과 함께 기울어진 건물의 추가 붕괴를 막기 위해 외벽에 지지대와 콘크리트 덩어리로 더 받치는 작업도 병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만 동부 화롄을 강타한 지진으로 인한 건물 붕괴 현장에서 구조작업이 진척되며 실종자가 10명으로 줄었다.

8일 대만 중앙통신에 따르면 6일밤 화롄에서 발생한 규모 6.0의 지진으로 건물 4채가 무너지거나 기울어진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8일 오후 3시(현지시각) 현재 사망자는 9명, 부상자는 270명, 실종자는 10명으로 집계됐다.

수백명 수준이었던 실종자가 10명으로 줄어든 것은 건물 내 갇혀있던 사람들이 대거 구출됐거나 뒤늦게 연락이 이뤄진 때문으로 보인다. 현재 45도가량 기울어진 주상복합건물 윈먼추이디 빌딩에만 실종자 10명이 몰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 건물에 거주하고 있던 주민 7명이 연락이 끊겼고 1∼2층 여관에 투숙해 있던 숙박객 3명도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무너지거나 기울어진 나머지 3채의 건물에서는 모든 입주자의 생사가 확인됐다.

이런 가운데 화롄 현지에서 크고 작은 여진이 끊이지 않으며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 7일 밤 11시21분께 화롄 중심부에서 22㎞ 떨어진 곳에서 규모 5.7의 강진이 또다시 발생해 30초간 화롄 전역을 크게 흔들었고 이날 오전 8시54분과 오후 1시 51분에 각각 규모 4.8의 지진이 발생했다.

대만중앙기상국 통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까지 230차례의 여진이 이어지고 있다. 6일 밤 이전 발생한 95차례의 지진까지 합하면 326차례에 달한다. 이 중 규모 5 이상의 지진이 10차례에 달한다.

중앙기상국은 앞으로 1개월 내에 규모 3∼5의 여진이 계속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여진의 공포를 피해 임시대피소가 마련된 화롄 체육관과 중화초등학교 등에는 주민 800여명이 대피해 있다.

이번 지진으로 화롄 2개 공단의 48개 기업과 공장도 2억8천만 대만달러의 경제적 피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