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제 없는 수족구병, 세계 첫 백신 개발 '시동'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8-02-08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순수 국내기술로 수족구병 예방 백신후보주를 개발해 제약업체인 CJ헬스케어에 기술을 이전한다고8일 밝혔다.


 백신후보주는 백신으로의 효능이 확인된 바이러스 분리주다. 질본은 수족구병을일으키는 엔테로바이러스 71형 불활화(不活化) 백신에 관련된 연구 결과물과 바이러스 뱅크를 이전한다. 이전비는 22억원이다.


 CJ헬스케어는 이날 오전 10시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하고 제품 개발에 착수한다.
 수족구병은 주로 영유아들에게 발병하는데 때에 따라 신경계 합병증을 동반하면서 중증으로 진행한다. 현재까지 상용화된 예방백신 및 치료제는 없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번 기술이전이 수족구병 백신 국산화를 앞당기는 초석이 되길 기대한다"며 "백신 개발에 성공할 경우 국내 제약산업의 활성화 측면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