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의회 “사용후핵연료 즉시 반출…脫원전 대책 수립” 촉구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송종욱기자
  • 2018-02-07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주민 생존권 보장 등 절실”

경주시의회 의원들이 6일 ‘사용후핵연료 처분시설 조기 건설·월성 1호기 조기 폐쇄 대책 촉구’를 담은 건의문을 채택하고 있다. <경주시의회 제공>
[경주] 경주시의회가 사용후핵연료(고준위방폐물) 처분시설 조기 건설과 월성 1호기 조기 폐쇄에 따른 피해 보상을 정부에 촉구했다.

시의회는 6일 제230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채택한 건의문에서 “정부는 월성원전 내 보관 중인 사용후핵연료를 즉시 반출하고 탈(脫)원전에 따른 주민 피해 보상 등 대책을 수립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시의회는 이날 “월성원전 내 사용후핵연료 포화 시기가 2020년 6월로 머지 않았다. 건식저장시설인 ‘맥스터’가 오는 6월 추가 건설에 들어가지 않을 경우 월성 1~4호기 발전 정지가 예상된다”면서 “하지만 사용후핵연료 처분시설 건설에 대한 현 정부의 의지를 읽을 수 없고, 향후 1~4호기 조기 폐쇄 땐 지역경제 황폐화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특히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땐 법정지원금이 감소돼 주민 피해가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시의회는 주민 생존권 보장, 원전지역 공동화 보상 방안 등 정부의 특단 대책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이동은 경주시의회 원전특위 부위원장은 “정부가 주민 피해 대책 수립 없이 탈원전 정책을 계속 추진한다면 강력 저항하겠다”고 말했다.

송종욱기자 sjw@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