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듬북·퓨전국악·성악·대중가요…새해 ‘동구동락’하세요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최미애기자
  • 2018-02-06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동구문화재단 8일 새해 열린음악회

구담예술진흥회·풍류21 앙상블 등 출연

인기 트로트 가수 신유 ‘시계바늘’ 선사

대구동구문화재단이 8일 아양아트센터에서 마련하는 ‘동구동락 2018 새해 열린 음악회’에 출연하는 풍류21 앙상블과 트로트 가수 신유(작은 사진). <대구동구문화재단 제공>
대구동구문화재단은 새해를 맞아 ‘동구동락 2018 새해 열린 음악회’를 오는 8일 오후 7시 아양아트센터 아양홀에서 마련한다.

모듬북, 퓨전국악부터 성악, 대중가요 등 다양한 레퍼토리로 꾸며진다. 구담예술진흥회의 타악 퍼포먼스로 공연을 시작해 인칸토 솔리스트 앙상블은 ‘축배의 노래’ ‘험한 세상 다리가 되어’ 등 오페라 아리아부터 팝송·가요까지 누구에게나 친숙한 노래를 선보인다.

한국음악과 서양음악의 절묘한 조화를 보여주는 풍류 21 앙상블은 연주곡 ‘바람이 분다’ ‘풍류와 즐기다’, 민요 가수와 함께하는 ‘민요연가’를 준비했다.

트로트가수 신유는 ‘일소일소일노일노’ ‘시계바늘’ 등 자신의 히트곡을 풍류21 앙상블의 라이브 연주와 함께 들려준다. 전석 초대. (053)230-3313

최미애기자 miaechoi21@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